어색한 장소에서 목욕하는 셀프 사진작가 Mariko Sakaguchi

어색한 장소에서 목욕하는 셀프 사진작가 Mariko Sakaguchi
2014.09.24 15:48 국내외 현대작가들




Mariko Sakaguchi




마리코 시카쿠치는 일본 사진작가로 어색한 장소에서 목요하는 셀프 사진을 찍은 작가인데요,

 합성은 아니고 실제로 저렇게 세팅을 하고 사진을 찍는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였으면 분명 저게 뭐하는 짓거리야? 하면서 하나 둘 다 참견을 하겠죠

하지만 이런 시선 따위는 내게 방해가 되지 않는다 라는 아주 강한 모습으로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수 많은 사람들에 둘러쌓여 사는 사람들은 누구나 사람들의 눈치를 보고 , 또 지하철이나 버스와 같은

사람들이 많이 모여드는 곳에서는 항상 남의 눈치를 살피며 예의있게 또는 사람답게 행동하는게 맞는거죠,

하지만 내가 하고싶은걸 하겠다 라는 것은 아주 강한 모습인 것 같습니다. 저도 옛날 지하철에서 인물 사진을 찍은 적이 있었죠,

엄밀히 말하자면 찍을 려고 한 적은 있었습니다 하지만 2시간동안 단 1장도 찍지 못했습니다. 

저 또한 많은 사람들의 눈치만 슬금슬금 보다가 도저히 못하겠다 싶어서 그만둔 적이 있었습니다.

헌데 저렇게 옷까지 다 벗고 사진을 찍다니 정말 노력에 박수치고싶네요.


http://marikosakaguchi.com

























위로가기

ELIAS ART. Elias Park.